본문 바로가기

靑 “트럼프, 회담 주요내용 귓속말로 文대통령에 전달”

중앙일보 2019.07.01 16:30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고 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고 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시스]

 
청와대는 1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귓속말’로 회담 주요 내용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후) 차에 타기 전 통역을 제외하고 사람들을 다 물렸다”며 “이후 문 대통령과 귓속말을 했는데 (회담) 중요 내용이 그 대화에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로 어떤 내용을 말했는지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30일 미국 측으로부터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또 이번 북미, 남북미 회동에는 우리 측에서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막후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트위터를 날리고 북한 측이 반응하는 과정에서 여러 역할을 했다”며 “30일 새벽까지도 김 위원장의 판문점 방문 여부 등 확인 작업을 계속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윤 실장은 30일 오전 8시를 조금 넘겨 북미 접촉이 진행 중이던 판문점으로 팀을 데리고 갔다”며 “그곳에서 윤 실장이 양국 측 모두와 경호, 의전, 보도 등 관련 일에 대해 접촉했다”고 밝혔다.
 
윤 실장이 접촉한 북미 인사에 대해서는 “세세히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 “미국 측은 이번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 수행원 중 일부”라고 말을 아꼈다.
 
윤 실장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나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등과 접촉했는지에는 “전반적인 상황에 대한 것들을 종합하는 역할이었다”고만 답했다.
 
이번 남북미 회동에 지난해 4월 20일 개통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핫라인’(직통전화)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사용 여부는 저희가 밝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