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족사관고, 79.77점 받아 통과···탈락 상산고는 79.61점

중앙일보 2019.07.01 14:47
민족사관고는 1996년 강원도 횡성에 설립된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다. [중앙포토]

민족사관고는 1996년 강원도 횡성에 설립된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다. [중앙포토]

강원도 내 유일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민족사관고등학교(민사고)가 자사고 지위를 5년 더 연장하게 됐다.
 
강원도교육청은 1일 “자사고인 민사고에 대한 운영성과를 평가한 결과 재지정 기준 점수(70점)를 넘은 79.77점을 받아 자사고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강원도교육청은 이날 자사고 지정·운영위원회 회의를 열고 민사고의 평가 결과를 심의해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민사고와 함께 김대중 정부에서 출범한 원조 자사고인 전북 전주 상산고는 지난달 20일 전북교육청 평가 결과 기준 점수 80점에서 0.39점 미달하는 79.61점을 기록해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을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