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문점 회동 취재한 美폭스 앵커…“지구 끝처럼 느껴져”

중앙일보 2019.07.01 14:23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을 보도한 미 폭스뉴스의 방송 화면. 현장을 취재한 터커 칼슨 앵커는 "DMZ가 마치 지구의 끝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사진 미국 폭스 앤드 프렌즈 방송화면 갈무리]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을 보도한 미 폭스뉴스의 방송 화면. 현장을 취재한 터커 칼슨 앵커는 "DMZ가 마치 지구의 끝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사진 미국 폭스 앤드 프렌즈 방송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판문점 회담을 취재한 미 폭스뉴스 앵커 터커 칼슨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자사 뉴스 인터뷰에서 “비무장지대(DMZ)가 지구의 끝처럼 느껴졌다”며 생생한 관전평을 들려줬다.
 
칼슨 앵커는 양 정상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나 악수를 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는 순간 등 주요 장면을 약 1m 근접거리에서 지켜봤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본 것 중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이었다”며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고, 아마도 그(트럼프 대통령)의 독특한 사고·통치 방식이 아니었다며 (회담은) 이루어지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서는 “바로 옆에 있었다. 그와 접촉할 수 있을 정도로 가까이 서 있었다”며 “그는 강인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그건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칼슨 앵커는 가까이에서 지켜본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폐기종 환자처럼 가쁘게 숨을 쉬었다”며 “벅찬 감정 상태였단 점을 고려해도 비전문가로서의 내 느낌은 건강이 좋지 않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틀렸을 수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가 매우 나쁘다는 것이 내 머릿속에 떠오른 첫 번째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칼슨 앵커는 “1시간 동안 현장을 지켜봤는데 김 위원장이 자신보다 훨씬 키와 덩치가 큰 트럼프에 약간 압도당한 듯 보였다”며 “형님이 동생을 만나는 그런 분위기였다”고 평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및 한국 방문을 취재한 칼슨 앵커는 이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을 단독 인터뷰했다. 인터뷰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1일 오후 8시(한국시간 2일 오전 9시) 방송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