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부, 홍남기 부총리 주재 日수출규제 대응 논의

중앙일보 2019.07.01 11:41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

정부는 1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윤태식 기획재정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1일 오전 7시30분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녹실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동향과 대응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이날 오후 주관하는 수출전략회의를 열어 대외적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이날 오후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한국으로 수출하는 반도체 관련 3개 품목에 대해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예고된 대로 TV와 스마트폰,반도체 부품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가 주된 내용이다.  
 
TV와 스마트폰의 유기EL 디스플레이에 쓰이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또 반도체 제조과정에서 빠질 수 없는 ‘리지스트’와 에칭 가스(고순도불화 수소) 등 총 3개 품목을 7월 4일부터 ‘포괄적 수출 허가’ 대상에서 제외하고 개별적인 수출허가대상으로 전환키로 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 배상 판결 등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