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올스타전 투수' 류현진, 선발로 등판 확정

중앙일보 2019.07.01 07:44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어떤 보직을 맡게 될까.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다저스 류현진. [사진 LA 다저스 SNS]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다저스 류현진. [사진 LA 다저스 SNS]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발표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양대리그 투수와 야수 후보 선수 명단에서 내셔널리그 투수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에 이어 4번째로 올스타전 무대를 밟게 됐다. 
 
KBO리그 출신으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선수는 류현진이 처음이다. 박찬호, 김병현, 추신수는 고교 졸업 후 또는 대학 재학 중 곧바로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했다. 류현진은 한화 이글스에서 뛰다 2013년 빅리그에 진출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6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1.83의 빼어난 성적을 올리면서 일찌감치 올스타전 출전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꼽혔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2위,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 중 1위다. 
 
올스타전은 오는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다. 류현진이 올스타전에서 어떤 보직을 맡을지도 관심사였다. 이에 대해 내셔널리그 올스타를 이끄는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올스타전의 선발 투수로 등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이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오는 것은 한국 선수 중 처음이다. 박찬호는 내셔널리그 두 번째 투수, 김병현은 내셔널리그 7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타자 추신수도 8회에 대타로 나섰다. 류현진은 5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등판한 후, 4일을 쉬고 올스타전에 나온다. 선발 로테이션처럼 올스타전 선발 투수를 맡을 수 있다. 
 
류현진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와 인터뷰에서 "올스타전 선발로 등판하는 건, 엄청난 영광이다. 행복한 전반기를 보냈다. 행운도 따랐고, 내 기량도 도움이 됐지만 팀 동료들의 도움도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