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리 보호했던 양현석 "내새끼 믿어줘야 했다" 뒤늦은 사과

중앙일보 2019.06.30 23:35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왼쪽)와 가수 승리. [사진 일간스포츠·연합뉴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왼쪽)와 가수 승리. [사진 일간스포츠·연합뉴스]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클럽 ‘버닝썬’ 관련 성접대 의혹을 지난 2월 처음으로 제기한 강경윤 SBS funE 기자가 보도 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게 문자를 받았다고 최근 밝혔다.
 
강 기자는 지난 28일 공개된 SBS팟캐스트 ‘씨네타운 나인틴’ 365회 방송에서 양 전 대표 프로듀서를 언급하며 이 같은 내용을 주장했다.  
 
강 기자는 “양 전 대표 프로듀서가 멘탈이 많이 안 좋다”며 “버닝썬 보도 후 다른 기자를 통해서 (양 전 대표 프로듀서에게) 한 번 연락이 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월)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보도하면서 (그의)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을 때만 해도 양 전 대표 프로듀서가 허위사실 유포하지 말라면서 공식 입장을 냈었다”며 “(나중에는) 그때 (공식 입장 냈던 거에 대해서) 미안했다고 연락이 왔었다. ‘내새끼 말을 믿어줘야 해서 그렇게 했다. 고의는 아니었다’는 내용의 문자를 (양 전 대표 프로듀서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강 기자는 지난 2월 26일 승리가 2015년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메시지를 공개하며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그러자 YG 측은 보도 다음 날인 2월 27일 공식 입장을 내고 “YG는 철저한 경찰 조사를 통해 무분별한 소문의 진상이 하루라도 빨리 규명되길 희망한다.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다면 그에 응당한 법적 처벌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면서도 “반대로 허위 사실로 밝혀질 경우 경찰 수사 요청은 물론 고소 고발을 통한 모든 법적 대응을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그러다 승리는 관련 의혹으로 경찰에 피의자로 입건되자 지난 3월 11일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고, YG 측은 이틀 후인 3월 13일 승리와 전속계약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 수사를 받은 승리는 최근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버닝썬 자금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등 7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지난 5월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일자 지난 14일 모든 직책에서 사퇴한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지난 26일엔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관련 조사를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