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남북미 정상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북미협상 탄력 기대"

중앙일보 2019.06.30 19:10
[YTN 캡처]

[YTN 캡처]

청와대는 30일 판문점에서 전격적으로 성사된 남북미 정상의 회동과 관련 "잠시 주춤거리고 있는 북미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날 춘추관에서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관련 브리핑을 열고 "오늘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가 됐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대담한 여정이 좋은 결과를 맞을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쟁 없는 세상을 위해 모두 힘을 모을 것을 염원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제안한지 하룻만인 이날, 남북미 정상이 사상 최초로 판문점에서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비공개로 약 50분가량 단독 회담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양국이 향후 2~3주 내 팀을 구성해 실무협상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