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숙 여사, 아주 훌륭한 여성"…이례적 언급 눈길

중앙일보 2019.06.30 17:49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을 걸으며 만찬장인 상춘재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을 걸으며 만찬장인 상춘재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각별한 언급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어제 (환영 만찬에서) 문 대통령을 만났을 때 제일 먼저 영부인께 감사를 표했다”며 “영부인께서는 아주 활기찬 힘을 갖고 있고 한국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아주 훌륭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첫 머리에 “김 여사는 굉장히 특별한 분”이라며 “국가를 사랑하고 문 대통령을 잘 보좌하고 사랑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과 같은 외교 공식석상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상대국 영부인을 추켜 세우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등과 기념촬영 후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정숙 여사,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등과 기념촬영 후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정숙 여사,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김 여사는 한ㆍ미간 공동 기자회견이나 만찬 등의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크게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해주는 등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김 여사를 “Mrs.Moon”이라고 부르면서 친근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환영 만찬에서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했다. 녹지원을 지나 상춘재로 이동하면서 김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과 자연스럽게 담소를 나눴다. 김 여사가 “멜라니아 여사도 왔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하자 트럼프 대통령도 “그렇다. 왔으면 매우 좋아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기념 촬영을 한 뒤, 김 여사를 불러 세 사람이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김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는 매우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 국빈방한 당시 김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는 65분간 환담을 했는데, 당시 청와대는 “멜라니아 여사의 보좌진들은 우리측에 ‘놀랍다. 두분은 대단한 화합(Great Chemistry)을 보여줬다. 사실 긴장했는데 굉장히 안도했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에는 멜라니아 여사 대신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동행했다. 이방카는 만찬에 특별 초대된 아이돌 그룹 엑소 멤버들과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방카의 자녀들은 엑소의 팬으로 알려져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2017년 11월 7일 오후 청와대 경내를 함께 산책하고 있다. 한미 양국 대통령은 단독ㆍ확대 정상회담을 잇달아 한 뒤 영부인 환담 자리에 합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2017년 11월 7일 오후 청와대 경내를 함께 산책하고 있다. 한미 양국 대통령은 단독ㆍ확대 정상회담을 잇달아 한 뒤 영부인 환담 자리에 합류했다.

 
문 대통령이 상춘재 만찬 때 “이방카 보좌관 딸이 다음 달에 생일이라고 하는데 엑소 CD를 하나 챙겨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라며 엑소 멤버 전원의 사인이 들어간 CD를 트럼프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에게 선물하자, 이방카 보좌관은 “사인까지 있네요”라며 좋아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