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언론들 "북미정상 회동, 하노이회담 실패 후 큰 진전"

중앙일보 2019.06.30 17:23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북측과 남측 분계선을 오가는 역사적인 장면을 연출한 데 대해 미국 언론들은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가 다시 커다란 진전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CNN은 이날 두 정상이 따뜻한 인사를 나눴다며 양측의 관계가 '확실히 회복(firmly back on track)'된 듯 하다고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이 약속이 성사된다면 엄청난 외교적 성과를 거두는 셈이라고 전했다.  
 
CNN은 이미 두차례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은 이전 북한 지도자들이 해내지 못한 것들을 달성한 사람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워싱턴에서 양측 정상이 다시 만나게 된다면 이는 김 위원장의 커다란 승리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발을 내디딘 첫 번째 현직 미국 대통령이 됐다고 보도했다. 두 정상이 이 같이 우정을 과시한 데에는 정체된 핵협상을 되살리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해석했다.  
 
NYT는 짧은 만남이고 공식적인 협상도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교착상태를 깨고 협상으로 나가는 길을 여는 '도박'을 감행했다고 봤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대통령들이 못했던 일을 성취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다시한번 과시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순간을 역사적 '이정표(milestone)'으로 평가하면서도, 북미 비핵화 협상의 미래 및 북한의 핵무기 포기 의지에 대한 중대한 의문을 덜지는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