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부터 국가 폐암 검진…의료계 “과잉진단으로 가짜폐암 양산”

중앙일보 2019.06.30 17:00
폐암 조기발견을 위해 저선량 CT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중앙포토]

폐암 조기발견을 위해 저선량 CT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중앙포토]

7월부터 폐암 국가 암검진 사업이 시작된다. 검진 대상은 만 54∼74세 국민 중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을 가진 폐암 고위험군이다. 2년마다 실시된다.
 

54∼74세 30년 이상 골초 대상
2년마다 검진…본인 부담 1만원
저소득층·의료수급자는 무료
의료계 일부 “가짜폐암 진단 늘어"
찬성 “조기 발견으로 사망률 낮춰”

고위험군은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을 가진 현재 흡연자와 폐암 검진 필요성이 높아 보건복지부 장관이 고시로 정하는 사람이다. 갑년이란 하루 평균 담배소비량에 흡연기간을 곱한 것이다. 30갑년은 매일 1갑씩 30년을 피우거나 매일 2갑씩 15년, 매일 3갑씩 10년을 피우는 등의 흡연력을 말한다.
 
검진은 2년마다 저선량 컴퓨터단층촬영장치(CT)로 검진한다. 저선량 CT는 일반 CT 방사선량의 5분의 1~10분의 1을 사용한다. 폐 단면을 볼 수 있기에 작은 폐암도 찾아낼 수 있다. 검진 대상자는 폐암검진비(약 11만원)의 10%인 1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건강보험료 하위 50%와 의료급여수급권자는 무료다.
 
폐암 검진기관은 16채널 이상 컴퓨터단층촬영장치(CT)를 갖춰야 한다. 영상의학과 전문의(폐암 검진 판독 교육 이수), 결과 상담 의사(관련 교육 이수), 방사선사 등이 있어야 한다.
 
폐암은 전체 암 사망 원인 중 1위다. 2017년 암 사망률(인구 10만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은 폐암 35.1명, 간암 20.9명, 대장암 17.1명, 위암 15.7명 순이다. 5년(2012∼2016년) 상대생존률(일반인과 비교할 때 암 환자가 5년간 생존할 확률)은 폐암이 27.6%로, 췌장암 11.0% 다음으로 낮았다. 위암과 대장암, 갑상샘암, 전립샘암, 유방암 등은 5년 상대생존률이 70% 이상이다. 김기남 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폐암은 5년 상대생존율이 2번째로 낮은 위험한 질환으로 일찍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의료계에선 폐암 국가 검진이 역효과를 부를 것이라고 우려한다. 국가 CT 검진을 하다 보면 폐암처럼 보이는 ‘가짜 양성’이 많이 나올 수 있어서다. CT 검진 이후 진짜 폐암인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실제 폐암이 아닌 검진자에게 폐기흉, 출혈 등의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주장을 하는 과잉진단예방연구회 측은 “저선량 CT 폐암 검진을 받은 사람의 25~30%는 최소한 1번 이상 가짜 양성으로 나온다. 폐암 검진을 받지 않으면 하지 않아도 되는 검사(정밀 CT나 기관지내시경 등)를 추가로 받게 된다”며 “전체적으로 효과 대비 손실이 더 크므로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과잉진단예방연구회는 7월 3일 국가 폐암검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반면 의료계에서는 국가 폐암 검진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다. 이들은 미국과 유럽 등에서도 CT 검진을 통해 폐암이 조기발견돼 장기 흡연자 사망률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주장한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