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트럼프 "폼페이오 주도로 2~3주간 실무팀 구성해 협상"

중앙일보 2019.06.30 16:59
[YTN 캡처]

[YT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담을 마친 후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포괄적 합의가 목표"라며 "폼페이오 주도로 2~3주간 실무팀 구성해 협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남에 대해 "김 위원장이 신속하게 반응해준 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 만남자체가 역사적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또 하나 말하고 싶은 것은 싱가포르 회담은 성공이었고, 하노이회담도 많은 비판이 있지만 성공적이었던 것”이라며 “하노이가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오늘과 같은 만남이 다시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 관련에 대해서는 "지금은 제재가 유지되고 있지만 제재를 계속 유지하는 것에 대해 반기지 않는다"며 "언젠가 제재 해제하기 바라며 협상을 하다 보면 해제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향후 미국의 정부 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위시로 한 팀이 이 문제(북핵)를 다룰 것"이라며 "양측의 실무팀이 만나 조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