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트럼프, 자유의집서 단독 회동…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

중앙일보 2019.06.30 16: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단독 회동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한 후 자유의 집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각자 모두 발언을 한 후 취재진을 내보내고 단독 회동에 들어감으로써 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이날 만남이 사전 합의가 아니었다고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겠다는) 의향을 표시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북남 사이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께 이런 역사적 순간 만들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김 위원장과 함께 있는 시간을 저는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