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남·북·미 정상, 사상 최초로 판문점서 함께 만났다

중앙일보 2019.06.30 15:46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다.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것은 정전협정 66년만에 처음이다.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두 사람은 오후 3시46분 만나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눴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 미국 대통령으로는 최초다. 
 
이어 “제가 한국을 방문한 김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 얘기했는데 이렇게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고 훌륭한 우정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촬영을 마친 뒤엔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남쪽으로 넘어왔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두 정상은 함께 만나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으로 입장했다. 남·북·미 정상이 함께 만난 건 역사상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긍정적인 사건이 있었고 아주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우리는 굉장히 긍정적인 일들을 이뤄냈다”며 “우리가 처음 회담했을 때부터 서로에게 호감이 있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제가 한국을 방문한 김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 얘기했는데 이렇게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고 훌륭한 우정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며 “좋지 않은 과거 청산하고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이라고 말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을 마치고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오후 2시 4분쯤 미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도 청와대에서 전용헬기를 타고 출발했다.
 
한미 정상은 2시 45분께 DMZ 내 오울렛 초소(OP)를 방문해 DMZ 북측 지역을 조망했다. 이후 JSA 캠프 보니파스 장병식당을 찾아 병사들을 격려하고 판문점으로 이동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정상회담 모두발언 및 공동기자회견에서 이날 오후 DMZ에서 김 위원장과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굉장히 짧게 만날 것으로 생각한다. 짧게 인사를 건넬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