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간 적 없는 롯데타워 감탄? 롯데 "하얏트서 보인다"

중앙일보 2019.06.30 15:07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트럼프 미 대통령은 30일 "롯데타워를 보고 감탄했다"고 말했다.[중앙포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트럼프 미 대통령은 30일 "롯데타워를 보고 감탄했다"고 말했다.[중앙포토]

“제가 삼성 건물을 보고 놀란 적이 있다. 롯데타워도 처음 보고 '저 높은 곳이 어떤 건물이냐' 하며 굉장히 감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오전 서울 남산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 기업인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렇게 아름다운 타워를 세운 것에 대해 축하와 격려의 말을 하고 싶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건축물을 세우는 과정에서 어떤 자재를 사용하느냐, 어떻게 디자인하느냐에 따라 결과물이 다를 수가 있는데 삼성과 롯데 두 기업의 건축물을 보면서 감탄했다”고 구체적인 특징까지 언급했다. 그가 언급한 건축물은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추정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서울 남산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 기업인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서울 남산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 기업인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기업의 건축물을 언급한 이유는 뭘까. 우선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방한 일정에서 국내 기업 본사를 방문하진 않았다. 이런 이유로 재계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기업 투자 증진을 위한 제스쳐라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삼성 건물을 보고 굉장히 놀랐다"고 말해 어느 삼성 건물인지 관심을 모았다. 서초동 사옥일 것으로 추정되지만 삼성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를 지나며 화성이나 수원 공장을 언급한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앙포토]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삼성 건물을 보고 굉장히 놀랐다"고 말해 어느 삼성 건물인지 관심을 모았다. 서초동 사옥일 것으로 추정되지만 삼성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를 지나며 화성이나 수원 공장을 언급한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앙포토]

트럼프 대통령이 롯데월드타워를 언급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2017년 11월 한국을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서 “서울에서는 63빌딩이나 롯데월드타워 같은 멋진 건축물들이 하늘을 수놓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한 적은 없지만 묵었던 하얏트 호텔에서도 롯데월드타워가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부동산업과 관련이 있어 이런 쪽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 일정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도 “트럼프 대통령이 경부고속도로를 지나며 화성이나 수원 공장을 언급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