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방카 “한반도 평화에 北여성 큰 기여할 것”

중앙일보 2019.06.30 13:53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방한중인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을 초청, 30일 오전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한미 여성역량 강화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방한중인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을 초청, 30일 오전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한미 여성역량 강화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0일 방한 중인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을 초청해 ‘한미 여성역량강화 회의’를 열고 평화에 대한 여성의 역할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미 여성역량 강화 회의’를 회의에서 한국 경제발전의 열쇠로 여성의 역할과 교육의 힘을 강조했다. 이어 한미 간 협력의 외연이 안보, 경제 등을 넘어 여성역량 강화 부문까지 확장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의 환영사로 시작해 강 장관, 이방카 보좌관,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패널 토의로 이어진 이번 행사에는 한미 주요 여성단체, 기업인, 외교부, 여성가족부, 한국국제협력단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여성이 평화를 증진하는 데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특히 북한의 경제발전 및 한반도 평화구축에 있어 북한 여성들이 기여할 수 있는 바가 클 것으로 보며 한미가 함께 노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성역량 강화를 위한 미국 정부 및 의회의 노력을 소개하며 한국 정부가 여성기업가기금(We-Fi)의 공여국으로서 개도국 내 여성의 금융 접근성 개선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고 있음을 평가했다.
 
이날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은 사내 육아지원 제도에 대해 설명하는 한편, 성 평등과 여성 역량 강화를 통한 다양성 확보는 보편적 인권의 문제일 뿐 아니라 국가와 사회, 그리고 개별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도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미 민관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미 양국뿐 아니라 전세계 여성들의 경제적 기회 확대 및 역량 강화를 위한 그간 성과와 앞으로의 도전 과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이 분야에서 한미간 선도적 협력을 해나가기 위한 양측의 의지를 재확인하는 자리였던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