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저도 DMZ 초대받았지만 대화 중심은 북미"

중앙일보 2019.06.30 13:28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받았지만, 남북 대화는 다음에 다시 또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 질의응답에서 “오늘 중심은 북미 간의 대화다. 그것이 앞으로 북미대화로 이어져가는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북미 간 대화에 집중토록 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본격적인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언제 열릴 것인지 여부는 오늘 상봉과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지에 달렸다. 기대를 갖고 지켜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영변 핵 단지 폐기안’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영변의 핵 단지가 진정성 있게 완전하게 폐기가 된다면 그것은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는 판단이었고 그런 조치들이 진정성 있게 실행이 된다면 그때 국제사회는 제재에 대한 완화를 논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그런 상황을 말씀 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왜 북한에 가려고 하는지, 달성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2년반 전과 지금을 비교하면 엄청나게 많은 진전을 이룬 것이 사실”이라며 “만일 오바마 행정부가 했던 것, 그런 상황으로 나아갔다면 지금 우리는 전쟁ㆍ분쟁 상황에 있을 수도 있다”며 전 정부와 비교하며 답했다. 이어 “북한과 왜 대화를 해야 하냐는 질문이 있는데, 예전과 지금 시점을 비교하면 우리는 훨씬 좋은 위치에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문 대통령도 지난 2년간 우리가 한 것이 긍정적이어서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며 ”“내가 아닌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면 증시는 폭락하고 우리는 안 좋은 상황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과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두 정상은 곧장 각자 비무장지대(DMZ)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전용헬기를 타고 출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미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DMZ 도착 후 다시 만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