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트럼프 “김정은 짧게 만날 것으로 알아”…사실상 성사

중앙일보 2019.06.30 12:34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DMZ 회동에 대해 “굉장히 짧게 만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만남이 성사됐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1+10’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이 저를 만나고 싶어한다는 말을 들었다. 굉장히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최종적 부분들을 조율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DMZ에서 만나는 것이라 오래 만나지는 못하는 것으로 안다”며 “짧게 인사를 건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이룬 일에 대해 다들 존중하지 않지만, 우리가 한일은 대단한 일이란 걸 알 것”이라며 “DMZ에서 좋은 결실 기대한다”고도 했다.  
 
이어 앞서 진행된 소인수 정상회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또 “굉장히 좋은 회의를 가졌다. 경제적인 균형이라든가, 다른 문제들에 대해서 얘기했다”며 “굉장히 잘 될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회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