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효상 "알아보니, 트럼프-김정은 DMZ 회동 어렵다"

중앙일보 2019.06.30 12:22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무장지대(DMZ) 회동은 어렵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DMZ에서 김정은과의 깜짝 회동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미북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질 수 있을지 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저의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판문점 회동 가능성을 알아봤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판문점)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G20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밝은 미국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결국 DMZ에서 전화 통화를 할 것’이라고 했다”며 “지금 북한 당국도 실무적으로 준비가 필요한 일인데 일단 시기적으로 매우 촉박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식통은 ‘애초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자체도 진지하게 내놓은 메시지가 아니고 즉흥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전화상으로 김정은과 짧은 안부를 주고받는 작은 이벤트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DMZ에서 이와는 별도로 대북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워낙 즉흥적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스타일상 깜짝 회동이 성사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하긴 어렵다”라며 “이 경우 남북 관계 역사상 큰 획을 긋는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여지를 남겼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 외 양측 4명씩 배석하는 '1+4 소인수 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 외 양측 4명씩 배석하는 '1+4 소인수 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DMZ에서 북미정상 회동의 성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두 정상은 이날 소인수회담과 확대회담 순서로 정상회담을 마무리한 뒤, 오후 1시를 전후해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 후 DMZ로 함께 이동할 것으로 보여, 김 위원장과의 남북미 정상회담 혹은 북미 정상회담 등이 성사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