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방카, 강경화·윤송이·진선미 만나 ‘세계 여성 경제적 역량 강화’ 토의

중앙일보 2019.06.30 09: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29일 오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29일 오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30일 서울에서 여성역량강화를 주제로한 ‘한미 여성역량강화 회의’에 참석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강 장관과 이방카 보좌관, 윤 사장은 패널 토의를 하고 진 장관은 축사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여성단체, 기업인, 여성가족부, 한국국제협력단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다.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간 친교만찬 전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내외가 상춘재로 이동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간 친교만찬 전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내외가 상춘재로 이동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회의 주제는 ‘세계 여성들의 경제적 역량 강화(Women’s Economic Empowerment Around the World)’다. 외교부는 “한미 간 협력 분야가 여성 역량 강화로까지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날 이방카 보좌관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한국을 찾았다. 여성 역량 강화는 이방카 보좌관의 관심 분야다. 앞서 이방카 보좌관은 G20 정상회의 기간 중 열린 여성 역량증진을 주제로 한 특별세션에도 각국 여성 지도자와 함께 참석했다.
 
강 장관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의 주유엔 대한민국대표부에서 이방카 보좌관을 만나 한국 방문을 요청했고, 이방카 보좌관은 “꼭 다시 방한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방카 보좌관은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해 3박 4일간 머물렀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에게 그룹 ‘엑소’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에게 그룹 ‘엑소’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 전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 전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을 하기 전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내외, 박세리 선수 등과 함께 상춘재 앞에서 환담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을 하기 전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내외, 박세리 선수 등과 함께 상춘재 앞에서 환담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