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아들 KT 특혜채용 의혹’ 고발사건, 검찰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9.06.30 08:2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아들의 KT 특혜채용 의혹 고발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0일 서울남부지검은 청년민중당이 황 대표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최근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형사6부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KT 부정채용 의혹 등을 수사 중인 특수수사 전담부서다. 
 
앞서 지난 21일 황 대표는 서울 숙명여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큰 기업에서는 스펙보다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며 자신의 아들은 학점이 3.0에 토익점수는 800점 정도로 스펙이 부족한 편이었지만 대기업에 합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실제로 황 대표의 아들이 명문대를 졸업하고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황 대표는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나”라는 입장을 밝혔다.
 
황 대표의 아들이 취업한 기업이 채용 비리 문제가 크게 불거진 KT라는 점에서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상황이다.
 
황 대표의 아들이 마케팅 직군으로 입사했으나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하던 시기에 법무팀으로 인사이동한 것이 특혜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다만 법조계에서는 황 대표의 처벌 가능성을 두고 회의적 시각이 있다. 황 대표의 아들이 KT에 입사한 시기는 2011년으로, 황 대표가 고발된 업무방해 혐의의 공소시효(7년)가 이미 지난 상황이다.
 
특히 검찰은 직접 점수 조작을 지시하거나, 채용의 대가로 특혜를 제공하는 등의 범죄 행위가 없는 단순 채용 청탁은 처벌하기 어렵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