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시진핑과 화웨이 얘기할 것”

중앙일보 2019.06.29 12: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화웨이 문제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G20 계기 오사카서 29일 오전 미·중 정상회담
트럼프, "어제 많은 것 이뤄..시간이 말해줄 것"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실무조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밤 나는 시 주석과 함께 있었다. 많은 것을 간밤에 성취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화웨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지만, 무역협상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다. 이야기할 게 많다”고 전했다. 또 “중국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면서도 “우리가 합의를 할 수 있을지 없을지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나는 매우 좋은 관계” “우정이 있다”는 말을 수 차례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시 주석과의 회동은 28일 G20 만찬 행사 등 공식일정을 말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석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별도로 얘기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정상들이 단체사진을 찍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의 손을 잡고 무언가 말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개인적인 ‘케미스트리’를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회담에서 화웨이 문제는 미ㆍ중 정상 간 충돌 지점이 될 가능성이 더 높다. 
 
 미국 측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안보 문제를 제기하면서 화웨이 사태는 미ㆍ중 갈등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올해 2월 유럽순방길에서 공개적으로 “화웨이 장비가 우리의 중요한 미국 시스템에 쓰이게 되면 우리는 해당 국가들과 파트너 관계를 맺기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한 뒤 동맹국을 향한 미국의 화웨이 퇴출 압박은 나날이 거세지고 있다.    
 
 미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2주 앞둔 지난 13일(현시지간) ‘한국 정부가 화웨이 통신장비 구매를 중단하길 원하는가’에 대한 중앙일보의 질의에 “우리의 민감한 정보를 (한국 측에)노출하지 않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시 주석도 G20에 앞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중 협력이 외부 압력에 영향을 받아선 안 된다”며 반(反) 화웨이 전선에 한국이 동참하지 말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