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은명초 화재 직전 CCTV 등장 인물 참고인 조사키로

중앙일보 2019.06.28 18:23
화재 사고가 발생한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의 외벽이 27일 오전 검게 그을려 있다. [연합뉴스]

화재 사고가 발생한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의 외벽이 27일 오전 검게 그을려 있다. [연합뉴스]

5층짜리 건물 한 동이 전소된 서울 은명초등학교 화재와 관련해 경찰이 불나기 2~3분 전 현장에 있었던 사람을 참고인으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화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불이 시작된 쓰레기 집하장 근처에서 화재가 나기 2~3분 전 집하장 주변을 드나든 사람을 CCTV를 통해 확인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일정을 맞춰 CCTV에 등장하는 사람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들은 27일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감식을 벌였다. 합동감식 결과 불이 시작된 쓰레기 집하장은 전기가 들어오거나 화기를 사용하던 장소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발견된 담배꽁초 등이 화재의 원인이 됐을 경우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CCTV 영상 속에 등장하는 사람은 어디까지나 참고인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화재와의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취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감식에서 나온 증거들과 조사 등을 바탕으로 화재 원인을 다각도로 규명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6일 오후 3시 59분 은명초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학교 별관 1층 쓰레기 집하장에서 알 수 없는 이유로 시작된 불은 주차돼 있던 차에 옮겨붙으며 빠르게 커졌다. 차량 19대를 태운 불길은 주차장 천장을 타고 번져 순식간에 방과 후 학습이 이뤄지고 있던 5층까지 닿았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유치원생 12명과 초등학생 116명, 유치원교사 5명, 초등교사 25명 등 158명이 대피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