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식 회담조차 없었다···文·아베 '8초 악수' 끝

중앙일보 2019.06.28 14:52
8초간의 악수가 전부였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정상회담은 물론, 다른 회의 중 잠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약식회담도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8일 한ㆍ일 정상의 만남은 개막 전 공식 환영식이 열리는 회의장 입구에서 악수하는 기념사진을 찍은 게 전부였다. 문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아베 총리에게 걸어가 인사말을 먼저 건넸다. 양국 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이뤄진 두 정상의 만남에 다른 정상 기념촬영 때보다 카메라 셔터가 더 분주하게 터졌다. 촬영을 마친 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손짓으로 퇴장 방향을 안내했다.
 
문 대통령이 등장해 8초간 악수를 하고 헤어지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총 20초였다. 두 사람은 미소를 보였지만 표정은 다소 부자연스러워 보였다. 아베 총리는 다른 정상과 기념사진을 찍을 때는 포옹을 나누며 치아가 보일 정도로 웃기도 했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가 시작되기 전 대기실의 일부 사진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정상회담을 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고, 방일 전 한국에서 정상회담을 했던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과 대화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함께 찍힌 사진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가 시작되기 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가 시작되기 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메르켈 독일와 G20 정상회의 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메르켈 독일와 G20 정상회의 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 취임 후 아베 총리와 지금까지 5차례 정상회담을 했다. 마지막 회담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렸던 유엔 총회였다.
 
입장을 마친 뒤 각국 정상들은 단체 사진을 찍었다. 아베 총리의 양옆에는 지난해와 내년 G20 의장국인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정상이 위치했다. 의장국 정상을 제외하면 아베 총리의 오른쪽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치했고, 문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이어 아베 총리의 왼편 그룹에 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아르헨티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 남아프리카공화국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아르헨티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문재인 대통령, 남아프리카공화국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G20 정상회의의 제1 세션이 시작되기 전에 열린 특별 세션에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특별 세션에서 아베 총리는 무역갈등을 빚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사이에 앉아 정보의 국제 공유를 강화하는 내용의 ‘오사카 트랙’을 발표했다.
 
한ㆍ인도 정상회담 때문에 문 대통령은 공식 제1 세션에도 늦게 참석했다. 아베 총리가 12시 20분쯤 G20 회의의 개회를 선언할 때 문 대통령의 자리는 비어 있었고, 문 대통령은 12시 36분쯤 자리에 앉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회담이 추가돼 G20 기간 중 약식 회담을 포함해 총 8개국 정상과 회담을 하게 됐다”면서도 “아베 총리와의 대화나 회담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사카성

오사카성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오사카 성 영빈관 만찬에 참석한다.
 
오사카=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