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신세계 제치고 영등포 백화점 지켜냈다

중앙일보 2019.06.28 13:47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가 서울 영등포역 백화점을 수성했다.
2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온비드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이 영등포역 상업시설 신규사업자 선정 입찰에서 최종 선정됐다.
 
롯데는 251억5000만원을 써냈다. 철도공단이 제시한 최저 임대료 216억7300만원보다 약 34억원 더 많은 금액이다. 이달 초 시작한 입찰에는 롯데를 비롯해 신세계·AK 3곳이 참여했다.
롯데 영등포점은 연 매출이 5000억원에 달하는 알짜 점포다. 롯데는 1987년부터 30년간 영등포역 점용 계약을 한 뒤 1991년부터 백화점을 운영해 왔다. 계약 기간은 2017년 말로 끝났지만 사용허가 기간을 올 연말까지 연장했다.
 
이번 입찰에 따라 롯데는 앞으로 최소 10년간 영등포점을 운영한다. 또 올해 안에 국유재산특례제한법이 개정된다면 길게는 20년까지도 운영할 수 있다. 앞서 국회는 국유재산의 임대 기간을 '10년(5+5년)'에서 '20년(10+10년)'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철도사업법은 개정했지만, 동반 개정이 필요한 국유재산특례제한법의 경우 아직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 
 
추천기사
롯데는 "영등포점은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 고객과 파트너사로부터 많은 사랑과 도움을 받아 성장한 만큼 앞으로도 국내 유통업계와 지역사회에 이바지하는 백화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