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北 외무성 담화, 대놓고 문 대통령 모욕한 것”

중앙일보 2019.06.28 09:1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모욕을 당하고도 고집스레 북한 편을 드는 모습이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외교는 대북제재 완화에 올인하고, 안보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선의만 바라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요즘 대통령이 하는 일을 보면 한숨만 나올 때가 많다”며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만 완전히 폐기하면 되돌릴 수 없는 단계라고 했는데 국제사회와 일반 인식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폐기만으로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달성된다는 주장은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며 “우리 대통령이 이런 생각을 가지니 국민이 불안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이 이렇게 북한 변호인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지만 북한은 ‘대화는 북미 간에 할 테니 참견하지 말라’고 했다”며 “대놓고 문 대통령의 발언을 부인하고 모욕한 것이고 국민 자존심까지 처참히 짓밟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그런데도 어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에 변화가 없다는 대화를 또 했다고 한다”며 “중국이 후견인 역할을 하고 우리가 보증인이 돼 대북제재 완화를 도우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 앞으로 3년 남았다. 남은 3년간 이렇게 계속 간다면 대한민국 생존까지 염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