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채무논란에 결국 퇴사·'전참시' 하차

중앙일보 2019.06.27 20:45
개그맨 이승윤(왼쪽)과 그의 매니저 강현석. [MBC 전지적참견시점]

개그맨 이승윤(왼쪽)과 그의 매니저 강현석. [MBC 전지적참견시점]

'채무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소속사에서 퇴사하기로 했다. 동시에 이승윤도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하 '전참시')에서 하차한다.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 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 소속 매니저 강현석 씨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하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강현석 씨는 본 사건의 책임을 지고자 현재 출연 중인 '전참시'에서 하차하기로 하였으며, 당사에서도 자진 퇴사하고 자숙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강현석씨의 뜻을 존중하여 퇴직 처리하기로 했다"며 " 강현석 씨는 현재 자신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 가슴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오늘 피해를 입은 당사자를 만나서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참시'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더는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승윤이 전참시에서도 하차하기로 했다"며 "제작진도 논의 끝에 이승윤 씨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전참시 제작진도 시청자의 의견을 반영해 오는 29일 방송에서 강현석 매니저 부분을 최대한 편집해 방송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29일 방송에서는 전참시 출연자와 매니저들이 함께 MT를 떠나는 내용으로 채워졌기 때문에 관심이 더 집중되고 있다.  
 
강현석씨는 전참시에서 이승윤 매니저로 출연해 바른 이미지로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5일 한 온라인 글을 통해 '채무 논란' 휩싸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강현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관련 내용을 인정했다. 그는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