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건 대표, 인천공항 통해 입국…한미정상회담 준비 돌입

중앙일보 2019.06.27 17:51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비건 대표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협상 관련 의제를 조율할 예정이다. [뉴시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비건 대표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협상 관련 의제를 조율할 예정이다.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7일 한국에 입국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27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북측 인사를 만날 것인가’, ‘최근 북측과 접촉했는가’라는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공항을 빠져나갔다.
 
비건 대표는 28일 오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양국 간 공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이번 주말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의제를 사전 조율하고 북미대화 추동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오후에는 통일부를 찾아 김연철 장관을 예방하고 대북 식량 지원 추진현황 등을 공유 받을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대표의 판문점 방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북측과 실무접촉이 이루어질 가능성은 낮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직후인 오는 29일  1박 2일의 일정으로 방한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