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도로 통째 비우고, 홍등가 휴업…G20 앞둔 오사카 분주

중앙일보 2019.06.27 17:07
일본 오사카 시의 홍등가인 '토비타신치'의 임시휴업 포스터. 토비타신치 협동조합은 성공적인 G20 개최를 위해 회담전 쇼 윈도를 흰색 커튼으로 가린 채 영업할 예정이며, 회담일인 28일과 29일에는 임시 휴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아사히신문]

일본 오사카 시의 홍등가인 '토비타신치'의 임시휴업 포스터. 토비타신치 협동조합은 성공적인 G20 개최를 위해 회담전 쇼 윈도를 흰색 커튼으로 가린 채 영업할 예정이며, 회담일인 28일과 29일에는 임시 휴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아사히신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7일 일본 오사카는 자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한 준비로 분주한 모습이다.
 

[서소문사진관]
G20 참석 정상들 이동 편리 위해
대규모 교통통제와 임시 휴교도 이어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7일 오사카 시 한신고속도로가 교통 통제로 인해 텅 비어있다. [AFP=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7일 오사카 시 한신고속도로가 교통 통제로 인해 텅 비어있다. [AFP=연합뉴스]

27일 오사카 시내 한 도로에서 경찰관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7일 오사카 시내 한 도로에서 경찰관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7일 오사카 시내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는 한 도로에서 경찰들이 통행하는 차량들을 검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 오사카 시내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는 한 도로에서 경찰들이 통행하는 차량들을 검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현지 매체인 아사히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오사카 시는 27일 한신 고속도로와 시내 순환선 등 10개 노선에 통행금지를 실시하고, 정상들이 묵는 호텔 주변 등의 일반도로를 사용을 제한하는 등 대규모 교통통제를 시행했다. 정상회의 기간 동안 오사카에는 3만 2000여명의 경찰 인력들이 배치되며, 이들은 오사카 시내 중심가에 흩어진 각국 정상들의 머물 호텔과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사카 만의 인공섬 사키시마 주변의 경계와 도로 통제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또한 오사카 시 공립학교들은 통근하는 시민의 수를 줄이기 위해 27일과 28일 이틀간 임시 휴교를 발표했다.
 
 일본 오사카 시의 홍등가인 '토비타신치'의 한 점포에 26일 흰 커튼이 내려져 있다. 토비타신치 협동조합은 성공적인 G20 개최를 위해 쇼 윈도를 가린 채 영업할 예정이며, 회담일인 28일과 29일에는 임시 휴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일본 오사카 시의 홍등가인 '토비타신치'의 한 점포에 26일 흰 커튼이 내려져 있다. 토비타신치 협동조합은 성공적인 G20 개최를 위해 쇼 윈도를 가린 채 영업할 예정이며, 회담일인 28일과 29일에는 임시 휴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일본 오사카 시의 홍등가인 토비타신치의 한 점포에 26일 흰 커튼이 내려져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오사카 시의 홍등가인 토비타신치의 한 점포에 26일 흰 커튼이 내려져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에서 가장 큰 집창촌 중 하나인 토비타신치. [사진 트위터]

일본에서 가장 큰 집창촌 중 하나인 토비타신치. [사진 트위터]

오사카 시 홍등가들도 정상회의 기간 동안 임시 휴업한다. 1900년대 초 다이쇼 시대부터 존재한 유곽으로 일본에서 가장 큰 집창촌 중 하나인 오사카 니시나리구에 위치한 ‘토비타신치’의 쇼 윈도에는 흰 커튼이 내걸렸다. 길모퉁이에는 G20 정상회의로 인해 28일과 29일 이틀간 임시 휴무라는 포스터가 내붙였고, 포스터에는 '함께 성공하자'라는 글귀가 적혔다. 토비타신치 협동조합은 흰 커튼을 내건 이유에 대해 "질서정연한 도시의 모습을 위해서 한 선택"이라며, "우리 나름대로 G20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토비타신치 전체가 임시 휴업한 것은 1989년 2월 24일 히로히토 천황의 장례식 때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 밝혔다.
  
국제종합전시장인 인텍스(Intex) 오사카 내 G20 미디어 센터에서 취재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P=연합뉴스]

국제종합전시장인 인텍스(Intex) 오사카 내 G20 미디어 센터에서 취재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P=연합뉴스]

관광명소들도 대거 휴장 및 휴업한다.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가 있는 인공섬은 물론이고 사키시마 코스모타워전망대 등의 출입이 25~30일 일제히 금지된다. 오사카의 명물 중 하나인 우메다스카이빌딩 공중정원 전망대도 27~30일 문을 닫는다. 오사카 성 꼭대기의 천수각도 27~28일 입장이 금지된다. 
 
우상조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