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대, ‘플라스틱컵 쓰레기 올림픽’ 개최

중앙일보 2019.06.27 16:32
지난 6월 26일(수) 「플라스틱 컵 쓰레기 올림픽」에 참가한 자원봉사자들이 활동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6월 26일(수) 「플라스틱 컵 쓰레기 올림픽」에 참가한 자원봉사자들이 활동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숙명여자대학교(총장 강정애)와 용산구 소재 기업들이 지역사회 봉사를 위해 결성한 ‘용산 드래곤즈’가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플라스틱컵, 쓰레기 올림픽’이라는 연합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용산 드래곤즈’ 자원봉사자들 60여명은 지난 26일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길거리에 버려진 플라스틱컵과 빨대 등 일회용품과 각종 쓰레기를 수거하는 플로깅(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 활동을 실시했다.
 
한강진역에 집결한 봉사자들은 세계자연기금(WWF)의 플라스틱 특강을 들은 뒤 조별로 주워온 쓰레기 수거량 및 ‘걸은 거리’에 따라 금‧은‧동메달 수상자를 선정하고, 플라스틱컵을 활용한 제기차기 등 미니 올림픽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세계자연기금(WWF)’과 걸으면서 자연스럽게 기부가 되는 빅워크(bigwalk), 용산구 자원봉사센터가 함께 협업하여 쓰레기 수거와 기부를 결합시켰다. 이날 참가자들이 빅워크 앱을 켜고 플로깅과 올림픽을 진행하며 적립한 걸음 수는 기부금으로 환산되어 WWF의 플라스틱 관련 캠페인을 위한 활동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활동에 앞서 각 사의 사내 카페와 개인별로 사용한 플라스틱컵도 함께 모아 총 1000개의 플라스틱컵을 7월 ‘그림도시’ 전시에 활용하고자 기증하였다.
 
이번 쓰레기 올림픽 봉사활동에는 삼일회계법인, 아모레퍼시픽, 코레일네트웍스 등도 참여했다.
 
한편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친 ‘용산 드래곤즈’는 지금까지 네 차례에 걸쳐 용산 지역 민·관·학 연합 봉사활동을 펼쳤으며, 앞으로도 협력적 사회공헌 모델로 지역사회와 함께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