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지'에서도 5G 터진다…DMZ 오지마을에 KT 5G 빌리지 구축

중앙일보 2019.06.27 16:17
 비무장지대(DMZ) 내 위치한 유일 마을인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 마을이 ‘5G 빌리지’로 변신했다. KT는 27일 “KT의 5세대(G) 네트워크와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바탕으로 대성동에 첨단 5G 마을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조성된 마을회관 1층에는 사물인터넷 기반의 ‘5G 사물인터넷(IoT) 통합관제실’이 마련됐다. 관제실에서는 가정에 설치된 ‘스마트 LED’, 에너지 관리솔루션인 ‘기가 에너지 매니저’, 공기질 측정기인 ‘에어맵 코리아’, 노지 스마트팜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KT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 5G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한 ‘DMZ 대성동 5G 빌리지'를 구축했다. 대성동초등학교 학생들이 ICT솔루션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 5G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한 ‘DMZ 대성동 5G 빌리지'를 구축했다. 대성동초등학교 학생들이 ICT솔루션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 KT]

 이 중 마을 46가구 전체에 설치된 ‘스마트 LED’는 비상벨 기능과 방송 기능을 갖췄다. 긴급상황 발생 시 리모컨으로 벨을 눌러 이장에게 상황을 알릴 수 있고, 음성변환 기술을 이용해 이장이 문자만으로 각 가정에 재난 상황을 방송할 수 있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는 마을회관, 학교, 기록전시관, 경로당 등의 전기시설과 냉ㆍ난방기를 원격 제어해 최적의 에너지 환경을 유지하도록 돕는다.  
 
 또 마을회관과 학교에 설치한 공기 질 측정기인 ‘에어 맵 코리아’는 미세먼지, 온도, 습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해 측정 결과를 제공한다. 노지 스마트팜을 통해선 집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농작물에 물과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이 가능하다.  
 
 마을 주민과 방문객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네트워크 기반의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여가 시설도 구축됐다. 마을회관 2층에 마련된 ‘지니 사랑방’에선 무선 VR기기를 통해 실시간 라이브 스포츠와 영화ㆍ예능 콘텐트를 즐길 수 있다. 또 ‘기가지니 홈트레이닝’을 통해 요가 수업 등 운동도 할 수 있게 됐다.  
KT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 5G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한 ‘DMZ 대성동 5G 빌리지'를 구축했다.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한 KT임직원, 대성동마을 주민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 5G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한 ‘DMZ 대성동 5G 빌리지'를 구축했다.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한 KT임직원, 대성동마을 주민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T]

 이와 함께 KT는 대성동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 혼합현실(MR) 기술을 적용한 스포츠 체험 공간, 콘텐트 제작 등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초등학교 5ㆍ6학년생에게 의무화되는 소프트웨어 교육 시행에 맞춰 KT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적용한 코딩 교육 환경을 조성했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학생들은 또 학교 강당에 마련된 ‘MR 스크린 스포츠’를 통해 축구ㆍ농구, 복싱 등 25종의 체육활동도 할 수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DMZ 대성동 5G 빌리지가 세계인들에게 한반도 통일의 필요성과 대한민국 1등 5G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거점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T는 DMZ 대성동 5G 빌리지 외에 평창 의야지 마을과 교동도에 5G 구축을 완료한 데 이어, 백령도·임자도·청학동 등에도 5G 구축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