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복귀 무대서 '속옷 노출' 구하라 "깜짝 놀랐지만 응원 감사"

중앙일보 2019.06.27 16:02
구하라가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올라 '미스터'를 불렀다. [사진 TV도쿄, 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가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올라 '미스터'를 불렀다. [사진 TV도쿄, 구하라 인스타그램]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28)가 일본 복귀 무대에서 노출 사고를 겪은 것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구하라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어로 "어제 오랜만의 음악프로그램 즐거웠다. 어제는 나도 깜짝 놀라서 조마조마했지만, 끝까지 버텼다"며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또 만나자"라고 적었다.  
 
해당 글에는 일본팬들의 응원 댓글이 여러 개 달렸다. 한 일본팬은 "끝까지 노래를 불러줘서 역시 프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응원하고 있다"고 적었다.  
 
구하라가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올라 '미스터'를 불렀다. [사진 TV도쿄]

구하라가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올라 '미스터'를 불렀다. [사진 TV도쿄]

구하라는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올라 카라의 히트곡 '미스터'를 열창했다. 구하라가 노래를 부르며 안무를 하던 중 상의가 서서히 흘러내려 약 20초간 속옷이 그대로 노출됐다. 구하라는 당황하지 않고 등을 돌리는 안무가 나올 때 옷깃을 다시 집어 올리며 상황을 수습했다.
 
구하라는 최근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 계약을 맺고 일본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무대는 그의 복귀 무대였다.
 
'테레토음악제 2019'는 TV도쿄에서 2014년부터 방송된 특집 음악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는 킨키키즈, 브이식스, 칸쟈니8, AKB48 등이 무대에 올랐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