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강에서 올 들어 첫 녹조 발생 ‘비상’…고양 행주 나루터 일대

중앙일보 2019.06.27 16:02
 
올해 들어 처음으로 한강에서 녹조가 발생했다. 27일 경기도 고양시 행주 지역 어민들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행주 나루터 인근 강가를 중심으로 녹조가 발견된 뒤 이날 들어 행주대교 일대 한강 수㎞ 구간에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녹조가 급속히 번져가고 있다. 강가에는 어른 팔뚝만 한 크기의 물고기를 비롯해 치어 등 죽은 물고기 여러 마리가 녹조 사이에 둥둥 떠 있다. 이에 따라 행주 지역 어민 상당수는 이날 조업을 포기했다.  
 
녹조 현상은 가양대교∼행주대교∼김포대교(6.5㎞) 구간 한강에서 집중돼 일어나고 있다. 심화식(64) 한강 살리기 어민피해비상대책위원장은 “행주대교 상류 2∼3㎞ 지점에 있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하수·분뇨처리장인 난지물재생센터와 서남물재생센터에서 한강에 배출하는 방류수의 영향으로 보인다”며 긴급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한강 행주 나루터. 전날부터 녹조가 발생한 가운데 죽은 물고기가 물 위에 떠 있다, [사진 행주어촌계]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한강 행주 나루터. 전날부터 녹조가 발생한 가운데 죽은 물고기가 물 위에 떠 있다, [사진 행주어촌계]

 
죽은 물고기도 둥둥 떠올라  
심 위원장은  “특히 서울시가 운영하는 2곳의 하수처리장에서부터 김포대교 사이 5㎞ 구간에서 녹조 현장이 집중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신곡수중보가 설치돼 있어 물길이 막히는 데다 수심이 얕고 물흐름이 느려 수질 오염원이 집중되고 있는 이 구간에서 녹조 현상에서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신곡수중보 지역에 큰 밀물이 들어오면 행주 지역 녹조가 서울 잠실 지역까지 순식간에 번져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심 위원장은 “이 구간의 경우 평소에도 한강 오염으로 등 굽은 물고기 등 기형 물고기와 신종 유해생물인 끈벌레가 잇따라 출몰해 어장을 황폐화시키고 있는 마당에 녹조까지 발생해 허탈하다”고 했다.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한강 행주 나루터. 전날부터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모습으로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 행주어촌계]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한강 행주 나루터. 전날부터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모습으로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 행주어촌계]

 
"큰 밀물 닥치면 서울 잠실 일대로 번질 듯"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 들어 한강에서 녹조 발생은 없었다”며 “곧바로 순찰선을 행주대교 일대로 급파해 물대포를 쏴 녹조가 희석되도록 하는 등의 응급 대응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이후 녹조 확산 추이에 따라 다양한 대응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현장 점검 후 녹조가 확산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 함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한강 행주 나루터. 전날부터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모습으로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 행주어촌계]

2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한강 행주 나루터. 전날부터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모습으로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 행주어촌계]

 
녹조는 식물 플랑크톤의 일종인 남조류가 대량 번식하면서 물의 색이 초록색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남조류는 먹잇감인 질소·인 등 영양염류가 풍부해지고 일조량이 많아지면서 수온이 오를 때 필요 이상으로 번성하면서 악취를 일으킨다. 물에서 비린내가 나고 인체 접촉 시엔 피부염도 생길 수 있으며 심하면 물고기 폐사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