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화요일 0시 개봉에…“변칙 개봉” 비판 목소리

중앙일보 2019.06.27 15:14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포스터. [사진 소니픽처스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포스터. [사진 소니픽처스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존 왓츠 감독) 개봉일을 두고 영화계 일각에서 ‘변칙 개봉’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소니픽쳐스가 배급하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7월 2일 화요일 0시부터 극장에 내걸린다.
 
27일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은 성명을 내고 “화요일 0시 개봉은 사실상 월요일 심야 개봉으로 변칙 개봉”이라며 “이는 이전 주에 개봉한 영화들이 일주일을 채우지도 못한 채 3∼4일 만에 소니픽쳐스에 스크린을 내줘야 한다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슷한 시기에 개봉하는 다른 영화들이 최소한의 상영조차 어렵게 만드는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5일제가 정착되면서 대부분 영화가 목요일에 개봉하고 있으며, ‘문화의 날’ 등 환경변화를 반영해 수요일까지 앞당겨졌다.
 
조합 측은 “소니픽쳐스가 한국 극장 개봉일마저 자신들의 입맛대로 휘두르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들려온다”며 “이 상황에서 배급의 위력을 핑계 삼아 주판을 두드리는 극장들도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수요일 영화 개봉은 한국영화산업 상생을 위한 최소한의 마지노선”이라며 “할리우드 히어로들을 앞세워 공정해야 할 한국영화 시장체계를 무력화시키려는 소피픽쳐스의 배급 행보에 심각한 우려와 경고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니픽쳐스 측은 “할리우드 영화 중에 한국에서 최초 개봉을 하거나 동시 개봉을 하는 경우가 많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의 북미 개봉이 2일로 잡혀 부득이하게 국내에서도 같은 날 개봉하는 것”이라며 “기존에 ‘독전’ ‘범죄도시’ 같은 한국영화들도 화요일에 개봉한 전례가 있다”고 반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