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틀째 찾아와 월세 독촉하는 집주인 흉기로 살해한 20대

중앙일보 2019.06.27 14:55
밀린 월세를 독촉하는 집주인을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김모(24)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월세를 독촉하는 집주인을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월세를 독촉하는 집주인을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김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쯤 평택시 포승읍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집주인 A씨(61)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A씨는 인근 건물로 이동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범행 후 달아난 김씨는 집에서 100m 떨어진 건물 옥상에서 숨어있다가 이날 오전 3시쯤 도주하기 위해 인근 공원을 지나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 2월 A씨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30만원을 내기로 계약했다. 하지만 계약 당시 130만원만 내고 이후 월세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특별한 직업이 없다고 한다.  
 
경찰은 A씨가 김씨에게 보증금에서 차감하고 남은 월세를 받으러 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근 폐쇄회로TV(CCTV)에도 지난 25일과 26일 김씨에게 남은 월세를 받기 위해 다세대 주택으로 들어가는 A씨의 모습이 찍혔다.
김씨는 경찰에서 "A씨가 '방을 빼라'고 해 사정을 했는데도 자꾸 '나가라'고 하면서 모욕적인 말까지 해 너무 화가 나서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요청했다. 또 김씨를 조사한 뒤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