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아시아평화회의 “미ㆍ중 정상,북한의 NPT 복귀 논의해야”

중앙일보 2019.06.27 14:51
동아시아평화회의가 2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오른쪽부터 앞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김원기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대사,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임재경 전 한겨레신문 부사장,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동아시아평화회의 제공]

동아시아평화회의가 2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오른쪽부터 앞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김원기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대사,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임재경 전 한겨레신문 부사장,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동아시아평화회의 제공]

 
동아시아평화회의는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20개국(G20) 정상회담 기간(28~29일, 일본 오사카)에 열리는 미ㆍ중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북한의 NPT(핵확산금지조약) 복귀 문제를 논의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이부영 전 의원 등 사회 원로들이 참여하는 시민단체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ㆍ미 지도자들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체제안전보장이 이뤄지면 비핵화를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미 비핵화 의지를 여러 차례 천명한 북한이 이를 실천에 옮기는 첫걸음은 NPT 참가국으로 복귀하는 절차를 밟는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결렬을 돌아보면서 NPT 복귀 절차에 상응하는 보상조치를 북한에 제시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입장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 “시진핑 주석의 북핵 논의 제기를 트럼프 대통령이 진지하게 받아들이게 될 경우, 미ㆍ중 사이 다른 현안의 논의에도 긍정적 진전을 가져오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북한의 NPT 복귀 후속 논의를 이어가기 위해 미국과 북한은 각각 임시연락 사무소 설치를 위한 협의를 해야 하고, 핵사찰과 검증 그리고 미국과 유엔 제재의 해제 문제를 협상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G20 정상회담 이후에 방한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 정상이 비핵화 진전을 위해 어떤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지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교류 활성화가 비핵화 협상에서 대북 영향력을 확대하는 주요한 요소임을 납득시키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ㆍ일 관계와 관련해선 “G20 정상회담의 주최국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동아시아평화를 위해 함께 일하고 있는 이웃 한국의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기피하는 자세에 한국 국민은 깊은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