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트트랙 성희롱 논란 피해 선수 "심리적 부담, 아직 입장 발표 못해..."

중앙일보 2019.06.27 09:19
쇼트트랙 성희롱 논란의 피해 선수 B가 소속사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난해 2월 평창올림픽 남자 계주 5000m에 출전한 선수들. [중앙포토]

지난해 2월 평창올림픽 남자 계주 5000m에 출전한 선수들. [중앙포토]

27일 발표된 입장문에서 B는 "소속팀으로 돌아와 저 자신을 추스르며 다시 훈련에 임하고 있다. 아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외부와 접촉을 삼가고 있다. 아직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이 되는 상황에서 저의 입장을 말씀드릴 준비가 되지 않은 것에 대해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하루 빨리 충격에서 벗어나 국가대표 선수 본연의 임무인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곧 개최될 대한빙상연맹의 관리위원회 심의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남자 선수 A는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산악 훈련 중 남자 후배 B의 바지를 벗겼다.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던 상황에서 심한 모멸감을 느낀 B 선수는 선배인 A 선수에게 성희롱 당했다며 이를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그러나 A 선수의 소속사는 "지상 훈련을 위한 이동 중에 일어난 일로 선수들은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선수들은 암벽을 타며 장난을 쳤는데, B 선수가 암벽을 오른 다른 선수의 엉덩이를 먼저 치는 등 장난스러운 분위기였다. A 선수도 친근함에서 장난을 치다가 암벽에 오른 B 선수를 끌어내렸고, 그 과정에서 바지가 내려가 엉덩이가 살짝 노출되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희롱을 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면서 "오랜 시간 함께한 선수에게 상처를 준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깊이 반성하고 있다. 계속 메시지 및 유선을 통해 사과를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체육회 제9차 국가대표 훈련제외 내부심의위원회는 25일 해당 선수들을 포함한 남녀 대표팀 선수 16명 전원을 다음달 24일까지 한달간 퇴촌시키기로 했다. 위원회는 "사건이 쇼트트랙 선수들 모두 참여하는 공식적인 훈련시간에 발생했고, 단순히 행위자 및 피해자 당사자간의 문제가 아닌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전체적은 훈련 태도 및 분위기와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지난 25일 퇴촌한 대표팀은 다음 달 25일쯤 다시 입촌할 것으로 보인다. 연맹은 선수촌 복귀전 선수들에게 인성 및 성 관련 예방 교육을 할 계획이다. 선수들은 소속팀에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A 선수의 개인 징계 여부는 7월 중 빙상연맹 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