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욱일기는 전범기" 반크 유튜브에 日네티즌 악성댓글 1500개

중앙일보 2019.06.27 06:00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욱일기=전범기'라는 주장을 담은 유튜브 영상을 올리자 일본 네티즌들이 댓글을 달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연합뉴스는 욱일기=일본 문화의 일부'라는 일본 정부의 억지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이 악성 댓글을 달며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지난 23일 올린 이 영상은 27일 오전 7시 00분 현재 3만7270회가 조회됐으며 댓글은 1532개가 달렸다. 
일본 네티즌들은 댓글에"한국인= 거짓말쟁이", "반크는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반일단체이며 어떠한 근거 없이 국제사회에 위선적인 내용을 홍보한다. 욱일기는 한국 이외에 어느 나라도 비판하지 않는다" 면서 반크와 한국을 비난했다.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반크가 이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는 소식을 전한 한국 언론 보도에도 2000여건의 댓글이 달렸다. 여기에도 반크와 한국을 겨냥한 악성 댓글이 연이어 달렸다.
 
반크는 6분 25초 분량의 유튜브 영상(https://youtu.be/3O3k5Kag3rw)에서 독일 나치의 상징이었던 하켄크로이츠와 비교하면서 욱일기는 '전범기이며 제국주의 과거사'라고 주장했다. 또한 반크는 "욱일기가 일본 문화의 일부"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1870년에 일본 육군에서 군기로 사용했고, 1889년부터는 일본 해군 깃발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반크는 또 캐나다 밴쿠버 랭리 지역에 있는 한 중고등학교에서 일본 전쟁범죄의 상징인 욱일기를 게시했다가 한국 학생들의 끈질긴 항의로 욱일기를 철거하게된 일화를 소개하기 했다.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반크는 일본 네티즌의 반대에 대해  "우리 활동이 성공적이라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이번에는 영상을 영어로 만들어 세계에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반크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중 한 장면. [사진 반크]

또 반크 청원 사이트(http://peace.prkorea.com/peace/action_v.jsp?sno=19336)에 '욱일기의 진실을 세계에 알려주세요'라는 영문 편지를 올리고 전 세계 관련 단체나 외국인 친구에게 알릴 것을 호소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10월 열리는 해상자위대의 관함식에서 사실상의 항공모함화가 결정된 이즈모급 호위함에 승선해 군사력을 과시할 계획이라고 산케이신문이 지난 21일 보도했다. 
이즈모급 호위함은 일본이 작년 연말 확정한 방위계획의 대강(방위대강)을 통해 사실상의 항공모함화를 추진하기로 한 경항모급 호위함이다. 일본은 이들 호위함을 개조해 수직 이착륙과 단거리 이착륙이 가능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를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극우성향의 산케이는 올해 자위대 관함식에는 중국이 참가할 계획이지만, 일본 정부는 작년 12월 '초계기 저공비행-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 문제와 관련해 한국은 초대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