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접대 의혹' 양현석, 참고인신분 9시간 경찰 조사 뒤 귀가

중앙일보 2019.06.27 01:20
양현석 YG 전 대표 프로듀서. [일간스포츠]

양현석 YG 전 대표 프로듀서. [일간스포츠]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9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4시쯤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27일 0시 45분쯤 돌려보냈다.
 
9시간 만에 조사를 마치고 나온 양 전 대표는 지하 주차장을 통해 나온 뒤 준비된 차를 타고 자리를 떴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7월 서울의 한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와 관련해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지난 24일 방송을 통해 양 전 대표와 외국인 재력가 일행이 식사를 마친 뒤 클럽으로 옮겨 술자리를 가졌고, 사실상 성 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해당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는 한편 여성들을 동원하는 데 도움을 준 이른바 '정마담'을 비롯해 유흥업소 관계자 등 10여명을 불러 당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를 캐물었다.  
 
양 전 대표 측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계속 부인하고 있다. MBC가 보도한 성접대 의혹은 사실 무근이며, 식당과 클럽에 간 것은 맞지만, 지인 소개를 통해 간 것이고 식사비도 본인이 내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언론 보도 내용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수사할 만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