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서 또 동성애 혐오 폭력…게이 커플 흉기로 찌른 10대들

중앙일보 2019.06.27 01:12
영국 경찰관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EPA=연합뉴스]

영국 경찰관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EPA=연합뉴스]

영국에서 길을 가던 30대 남성 동성 커플에게 10대 소년들이 차별적인 욕설을 한 뒤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9시 20분쯤 영국 리버풀 인근 안필드에서 30세 남자 동성 커플이 길을 걷다가 갑자기 자신들에게 달려든 10대 소년 3명으로부터 동성애자 비하 욕설을 들었다. 
 
이 중 한 소년이 흉기를 꺼내 동성 커플을 공격하면서 한 명은 머리와 목 부분에 중상을, 다른 한 명은 손에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이번 사건으로 심한 정신적 충격을 입었다"고 말했다.  
 
이들을 공격한 소년들은 12∼15세로 추정된다. 경찰은 가해자 중 12세 소년 1명을 최근 체포해 구금했다.
 
영국에서는 최근 10대 청소년들에 의한 동성애자 혐오 폭력사건이 잇따라 일어나고 있다.
[사진 피해자 페이스북]

[사진 피해자 페이스북]

 
지난달 30일에는 런던의 야간 이층 버스에서 20대 여자 동성 커플이 10대 청소년들로부터 "키스를 해 보라"는 요구를 받았고 이를 거부하자 심하게 폭행을 당하고 물건을 빼앗기는 일이 있었다. 
 
런던 경찰은 가해자들을 추적해 15~18세 사이인 청소년 4명을 중상해와 강도 혐의로 체포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