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라질 대통령 G20회담 수행군인 가방서 코카인 39kg 발견

중앙일보 2019.06.27 00:30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브라질 대통령을 수행해 일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려던 한 브라질 공군 소속 군인의 가방에서 코카인이 대거 발견됐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의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일본 도쿄로 향하던 브라질 공군기가 지난 25일 스페인 남서부 세비야의 공항에 잠시 기착했을 때 스페인 경찰은 비행기에 타고 있던 한 브라질 군인의 가방에서 코카인 39kg을 발견했다.
 
스페인 경찰 대변인은 "그의 가방에는 오직 마약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브라질 공군 소속의 이 군인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오는 28∼29일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앞두고 브라질 정부가 파견한 선발대의 일원이다.  
 
가디언은 이 군인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경호팀 소속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으나 정확한 계급과 직책은 알려지지 않았다.
 
스페인 경찰은 마약밀매 혐의로 이 군인을 즉각 체포했고 스페인 법원은 이 군인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체포 소식을 밝히며 국방부 장관에게 스페인 경찰의 수사에 철저히 협조할 것과 헌병대의 수사 개시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공군이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면 법에 따라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