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변 핵시설 완전 폐기된다면 비핵화는 되돌릴 수 없는 단계”

중앙일보 2019.06.27 00:03 종합 3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영변 핵시설 전부가 검증 하에 전면적으로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7개 통신사 서면 인터뷰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연합뉴스 등 전 세계 7개 통신사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향후 비핵화 협상이 본격화되면 북한이 어떤 조치를 완료했을 때는 실질적인 비핵화가 이뤄진 것으로 간주할지를 결정하는 것이 핵심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하노이 회담 이후 취하는 소극적 자세에서 벗어나 이미 약속한 일을 실행해 가면서 협상 타결을 모색하면 신뢰를 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 의지를 분명히 확신하도록 하루빨리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상당히 유연성 있고 결단력이 있는 인물”이라며 “비핵화 협상에서도 유연성 있는 결단을 보여주기를 바라고 있고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북·미가 3차 정상회담을 위한 물밑대화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3차 정상회담에 관한 양국의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특히 하노이 회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대화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남북 경제협력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거라고 예상했다. 그는 “남북 경제프로젝트 재개와 영변 핵시설 폐쇄 조치를 맞교환하자고 주장한 바가 없다”면서도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남북 경협 사업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부담을 줄이면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이후 맞이할 ‘밝은 미래’를 선제적으로 제시한다는 점에서 남·북·미 모두에 매력적인 방안”이라고 말했다.
 
지난 20~2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으로 북·중 간 결속이 강화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사회와 접촉면을 확대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한·중 양국은 수시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