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드론, 3D 영상 모델링, 위성측량기술 활용한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사업 박차

중앙일보 2019.06.27 00:03 3면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국토정보공사는 드론 등과 융·복합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직 이착륙 드론과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도 했다. [사진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는 드론 등과 융·복합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직 이착륙 드론과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도 했다. [사진 한국국토정보공사]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가 드론을 활용한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 실험·시범사업’을 통해 스마트 정부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 이에 따라 실제 땅의 모습이 지적도와 일치하지 않아 분쟁의 원인이 되는 ‘지적 불부합지’ 해소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사업’(지적재조사사업)은 일제강점기에 작성된 지적도를 디지털화함으로써 국토정보를 바로잡고 공간정보사업의 토대를 닦는 것이다. 디지털 지적정보가 구축되면 언제 어디서든 공간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어 국민 편익이 높아진다. 정확한 측량 결과 제공으로 토지 소유권이 보호되고 토지 소유자와 이해관계자의 경제적 손실도 줄어든다. 다양한 공간정보와 행정정보를 융·복합함으로써 행정 절차가 개선되고 민간에서의 적극적인 유통과 활용을 유도할 수 있게 된다.
 
그런데도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사업은 예산 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지난해까지 49만 필지(30.4%)를 정비하는 등 계획보다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이에 LX는 새로운 사업방식을 도입하고 드론 등과 융·복합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LX는 도심지역에 적합한 수직 이착륙 드론과 소프트웨어를 개발·연구해 비용 절감은 물론 해상도까지 높여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지능형 경계점 표시를 설치해 망실이나 훼손 등에 대한 실시간 대처가 가능한 기술도 개발했다. 이같은 LX의 신기술 활용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에 활용돼 새로운 경계 설정과 면적 조정 등에 대한 주민의 이해를 돕고 측량 결과에 대한 신뢰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대구시 서구 비산1지구는 지적재조사와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본 사례다. 또 경북 포항 흥해읍 일대 지진 피해, 강원도 고성군 산불 피해 등의 재난지역에도 드론을 활용해 피해 복구 지원을 돕고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이런 성공 경험을 토대로 국토부와 LX는 올해 전북 김제, 전남 나주, 경북 영주 3곳을 시범사업지구로 선정하고 드론, 3D 영상 모델링, 위성측량기술을 투입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LX가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 정부는 디지털 지적정보 구축사업을 전국에 도입할 방침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