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女당원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한국당 이번엔 저질행사 논란

중앙일보 2019.06.26 19:28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26일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에서 바지를 내린 뒤 ‘한국당 승리’를 쓴 속바지를 입고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행사는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위원장 송희경) 주관으로 오후 1시부터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 등 주요 당원 1600여명이 참석했다.
 
문제가 된 엉덩이춤은 2부 ‘시도별 장기자랑’ 과정에서 나왔다. 무대에 오른 한국당 여성 당원(경남도당)들이 노래를 부르다 객석으로 엉덩이를 돌린 뒤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안에 받쳐입은 하얀 속바지에는 붉은 글씨로 ‘한국당 승리’가 쓰여 있었다. 여성 당원들은 객석에서 글씨가 잘 보이도록 엉덩이춤을 췄다.

 
바지를 내린 채 춤을 추고 있는 여성 당원들 뒤로는 다른 여성 당원들이 “총선 경남 여성이 앞장서 필승하겠습니다” 등의 피켓을 들고 섰다. 일부 당원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하게 웃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 참석해 목을 축이고 있다. 2019.6.26/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 참석해 목을 축이고 있다. 2019.6.26/뉴스1

 
현장에서는 잡음이 크지 않았다. 황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오늘 장기자랑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런데 제가 공약을 하겠다. 상위 5개 팀은 행사마다 와서 공연해주시길 바란다"는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행사가 끝난 뒤 엉덩이춤 퍼포먼스 사진이 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행사를 총괄한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시도당에서 각자 준비한 거라 전혀 (엉덩이춤)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며 “흥겹게 노래를 부르다 갑자기 마무리를 그렇게 해서 너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한국당 내부에서도 불만이 나왔다. 당의 한 여성의원은 “지금 국회 정상화 문제로 당이 어려운 상황인데 한숨밖에 나오지 않았다.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저질스러운 행태를 사전에 관리 감독하지 못한 볼썽사나운 한국당이 아닐 수 없다”며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 더욱 절망스럽다”고 말했다.
 
논란이 퍼지자 한국당 공보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이번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자유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