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서 관광용 잠수함 폭발…작업자 3명 중경상

중앙일보 2019.06.26 18:16
26일 오후 12시 25분께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사계항에 정박 중이던 관광용 잠수함 내부에서 폭발이 일어나 작업자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12시 25분께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사계항에 정박 중이던 관광용 잠수함 내부에서 폭발이 일어나 작업자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

26일 낮 12시 25분께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사계항에 정박 중이던 관광용 잠수함 내부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잠수함 내부에서 승객용 의자 고정 작업을 하고 있었던 작업자 8명 중 현모(25)씨 등 2명이 의식 저하 등 중상을 입었다. 이모(36)씨가 발목 부상 등 경상을 입어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잠수함 내 관광객은 타고 있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의자 고정 작업 중 잠수함 바닥에 있는 배터리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잠수함은 배터리의 전력으로 추진기를 가동해 운항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