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르셀로나서 한국인 1명 날치기 피하려다 넘어져 중상…“철저한 수사요청”

중앙일보 2019.06.26 12:50
외교부 전경. [뉴스1]

외교부 전경. [뉴스1]

 
외교부는 26일 스페인에서 우리 국민이 강도 상해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 현지 경찰에 철저한 수사 및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오후 11시께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한국인 여성 1명이 오토바이 날치기 절도를 피하는 과정에서 넘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여성은 정부자문위원회 민간 부위원장으로 바르셀로나에 공무 출장 중이었으며, 사고 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 중이라고 말했다.
 
주바르셀로나총영사관은 사건 접수 즉시 담당영사를 병원에 파견해 환자 상태 및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국내 가족들에게 통보했으며 카탈루냐 주경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 및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카탈루냐 주정부 측은 이번 사건 해결 및 수습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 제공 의사를 표명했다”며 “스페인 외교부측도주스페인한국대사에게 연락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외교부 및 주바르셀로나 총영사관은 조속한 범인 검거를 위해 주재국 경찰 등과 긴밀한 협력체제를 유지하고, 현지 방문 가족 및 사고자에 대하여 필요한 영사조력을적극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