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법무장관설에 나경원 "야당 겁박하는 '석국 열차' 완성"

중앙일보 2019.06.26 11:36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장관 기용설이 나오자 자유한국당은 26일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대한 모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연석회의에서 “경질이 됐어도 몇 번은 돼야 했을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된다고 한다. 반헌법적 패스트트랙 폭거 주 책임자를 사법질서를 총괄하는 부처장으로 앉히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얘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만약 조 수석 법무부장관 입각마저 현실화한다면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 열차를 더는 멈출 수 없다는 일종의 선전포고”라며 “야당 무력화 선거제도와 검찰 앞세운 보복 정치, 공포정치로 사실상 보수우파를 완전히 추방하겠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후보자를 거론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대를 메고 조국 수석이 뒤에서 조종하고 야당 겁박에 검찰이 앞장서는 ‘석국열차’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가 최근 법무부 장관 기용 여부를 놓고 조 수석에 대한 인사검증을 시작한 사실이 여권 발(發)로 알려지면서, 한국당은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조 수석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사법 개편 법안을 추진하는 총책임자라는 점에서 반발이 거세다. 야권에선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한다는 건 현 정부가 패스트트랙에서 한 치도 물러설 의지가 없다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패스트트랙 추진을 둘러싸고 국회가 석 달 째 공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때 이른 조국 법무부 장관설이 국회 정상화 협상에도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일각에선 국회 정상화 합의문 번복으로 당 안팎에서 입장이 곤란해진 나 원내대표가 조국 장관설을 계기로 패스트트랙 자체에 대한 문제를 다시 제기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가 원하는 건 국회 정상화가 아니라 야당의 삼배구고두례(三拜九叩頭禮)를 받겠다는 굴욕의 강요다. 패스트트랙 열차를 멈추고 야당에 신뢰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