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도 꾸지 말라” 이인영, 황영철 “제1야당이 꿈은 꾸게 해줘야”

중앙일보 2019.06.26 10:39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뉴스1]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뉴스1]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 “제1야당이 국회 정상화에 대한 꿈은 꾸게 해줘야 될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당 원내대표는 제1야당을 설득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 이 원내대표가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 파기에 대해 “시간 지나면 마치 아무 일 없이 새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착각은 꿈도 꾸지 마시길 바란다”고 경고한 것에 대한 언급이다.  
 
황 의원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당 전체 분위기를 온전히 읽어내지 못한다는 의견에 대해 “단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며 “나 원내대표는 그래도 어떻게 해서든 3당 원내 대표들 간의 합의를 통해서 정상화시키기 위한 방향으로 노력했으니 노력은 높이 평가해 줘야된다”고 했다.  
 
황 의원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합의가 파기된 이유에 대해 합의문에 명시된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문구가 합의처리에 방점을 두고 있는지가 불명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 문구가 이전처럼 강행 처리가 가능할 건지에 대한 그런 모호성을 다 담고 있는 것 아니겠나”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 이후에 굳이 합의문을 변경하지 않아도 여당 대표로부터 합의 처리에 방점을 두고 있다는 것이 명확하게 입장이 나오면 풀릴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국회 정상화에 대해 “국회 정상화에 대한 절박함을 한국당도 갖고 있다”며 “여야 지도부가 향후 국회 운영에 대해서 공감대를 가지고 일정한 방향성이 있을 수 있도록 새로운 지혜를 짜볼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러나 지금은 대단히 강경하고 끝까지 싸울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소수 강경파에 휘둘려 정략적 판단을 반복한다면 더는 어떤 협상도 있을 수 없다”며 “민주당은 합의문대로 정상적인 의사 일정을 법대로 밟아나갈 것”이라고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이다. 의회주의의 근간인 합의정신을 훼손한다면 앞으로 대화와 타협은 불가능하다”며 “다른 정당과 상임위 전체회의 등 활동 통해 시급한 현안을 하나하나 논의하고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