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염에 몸살 앓는 서유럽…40도 불볕더위 속 그들의 피서법은?

중앙일보 2019.06.26 10:31
프랑스ㆍ독일ㆍ스페인 등 서유럽이 때 이른 폭염으로 몸살이다. 이들 국가는 주 초반 30도를 넘었고, 이번 주 최고 기온은 섭씨 40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프랑스는 24일(현지시간) 53개 지역에 황색 폭염 경보가 내려졌고, 6월 말 평균 기온이 20도 초반에 머무는 파리의 경우 이번 주에는 40도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는 지난 2003년 8월 최고기온이 44.1도까지 올라가는 폭염이 한 달 동안 지속돼 1만5000여 명이 목숨을 잃기도했다. 독일 또한 일부 지역이 6월 최고 기록인 38.2도를 넘어 40도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같은 이례적인 때 이른 폭염으로 인해 서유럽 주요 도시 시민들은 더위를 식히기에 여념이 없다. 국가별로 사진을 통해 살펴봤다.

[서소문사진관]

 
◇프랑스
뙤약볕에 지친 파리 시민들에게 에펠탑 분수대는 더위를 식히는 명소다.
25일(현지시간)프랑스 파리 시민이 에펠탑 건너편 트로카데로의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EPA=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프랑스 파리 시민이 에펠탑 건너편 트로카데로의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EPA=연합뉴스]

 
◇독일
독일 겔센키르헨 동물원의 북극곰은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에 지쳐 눈까지 감은 채 물속에 뛰어든다. 베를린 동물원 코끼리는 목이 탄다.
25일(현지시간) 독일 겔센키르헨 동물원에서 북극곰이 물속으로 뛰어들고 있다.독일은 섭씨 40도까지 올라가는 폭염에 직면하고 있다.[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독일 겔센키르헨 동물원에서 북극곰이 물속으로 뛰어들고 있다.독일은 섭씨 40도까지 올라가는 폭염에 직면하고 있다.[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동물원에서 사육사가 코끼리에게 물을 뿌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동물원에서 사육사가 코끼리에게 물을 뿌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페인
스페인 북부 팜플로나 시민들은 불볕더위에 분수대를 떠날 줄 모른다.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북부 팜플로나 시민들이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북부 팜플로나 시민들이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이탈리아도 로마ㆍ피렌체ㆍ밀라노ㆍ토리노 등에서 주중 최고기온이 37~40도까지 올라가며 역대 6월 최고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한 소녀가 분수에서 물을 뿌리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한 소녀가 분수에서 물을 뿌리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시내 분수에서 여성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탈리아 당국은 앞으로 며칠 동안 유럽 일부 지역 기온이 섭씨 40도를 넘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아프리카에서 북쪽으로 더운 공기가 이동하는 영향이라고 밝혔다.[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시내 분수에서 여성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탈리아 당국은 앞으로 며칠 동안 유럽 일부 지역 기온이 섭씨 40도를 넘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아프리카에서 북쪽으로 더운 공기가 이동하는 영향이라고 밝혔다.[AP=연합뉴스]

 
◇덴마크
비교적 시원한 기온을 유지하는 덴마크도 이번 주 낮 최고기온이 39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25일(현지시간)덴마크 코펜하겐 아마게르 스트랜드파크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는 모자.[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덴마크 코펜하겐 아마게르 스트랜드파크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는 모자.[AP=연합뉴스]

 
이번 유럽의 폭염은 6월에 그치지 않고 오는 7∼8월 기온은 예년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AP는 아프리카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공기가 유럽에 폭염을 불러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사하라 사막 먼지와 예외적으로 높은 기온에 따른 건강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