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 “하하, 완벽에 가까운 남편…염려 마시라” 해명한 이유

중앙일보 2019.06.26 09:08
[중앙포토]

[중앙포토]

가수 별이 남편 하하에 대해 “완벽에 가까운 남편이자 아빠”라고 말했다.
 
별은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김종국과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하하가 어제도 술을 마시고 들어왔다. 자주 술을 마시고 들어오는데 그럴 때마다 속이 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안쓰럽다”고 말했다. 셋째를 임신한 별이 이 같은 고충을 털어놓자 방송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남편 하하에 대한 비난이 일었다. 이에 별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
 
별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지극히 현실적이고 평범한 부부다. 투덕거릴 때도 있고 얄미울 때도 있지만, 그마저도 없다면 그건 동화책 속 부부의 모습일 것”이라며 “누가 뭐래도 내게는 제일 고맙고 소중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직업이 직업인지라 방송이나 인터뷰를 하다 보면 내가 한 말, 한 행동이 단면만 보일 때가 있어서 때론 걱정하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아 말씀드린다”며 “남편이 술을 가끔 과하게 먹는 것 말고는 정말 완벽에 가까운 남편이자 아빠다. 그렇게까지 속 썩으며 살고 있지 않으니 염려 마시라”라고 말했다.
 
그는 “때로는 방송을 재미있게 하려다 보면 표현이 과해질 때가 있다. 웃자고 주고받는 말들이었어도 들으시는 분들에 따라 불편하게 들리실 수 있다는 생각을 조금 더 신중하게 하며 조심하도록 하겠다”며 “들으시며 상처받으시는 분들이 계셨다면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