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사옵션' 볼턴 경고에도 이란 "7월 7일 핵합의 이행 더 축소"

중앙일보 2019.06.26 07:17
“이란이 우라늄 저장한도 넘길 경우 모든 옵션을 검토한다”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란 정부는 예고대로 7월 7일 핵합의 이행을 더 축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달 27일 우라늄 저장 한도(300㎏)를 넘길 전망
2단계 조처로 농축 우라늄 농도 한계 더 높일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중앙포토]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은 이날 “이란 정부가 시한으로 제시한 60일이 끝나는 다음달 6일까지 유럽이 여전히 핵합의를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이튿날(7월7일)부터 핵합의 이행 수준을 지금보다 더 축소하겠다”라고 발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이 이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지 만 1년을 맞은 지난달 8일 “60일 안으로 유럽이 적절히 응답하지 않으면 핵합의 이행을 축소하는 2단계 조처를 단행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란은 지난달 8일부터 1단계 대응 조처로 저농축(3.67%)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 한도를 지키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이달 27일 우라늄 저장 한도(300㎏)를 넘길 전망이다. 핵합의 이행 범위를 더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는 농축 우라늄의 농도 한계(3.67%)를 더 높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란은 이런 조처가 다른 핵합의 서명국이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는 등 의무를 어길 경우 ‘행동대 행동’ 원칙에 따라 이란도 의무의 일부를 이행하지 않아도 된다는 핵합의 조항(26조)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볼턴 보좌관은 25일 예루살렘에서 열린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의 고위급 안보회의를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핵합의에 명시된 저농축 우라늄 저장한도 300㎏을 넘을 경우 군사적 옵션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남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이란이 그 한도(저농축 우라늄 저장한도)를 무시할 경우 정말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볼턴 보좌관의 경고에 대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에 “이란은 협상 테이블을 떠난 적이 없다. ‘B-팀’(볼턴 보좌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등)이 미국을 협상장에서 끌어내 전쟁을 꾸미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